© ALIEN COMPANY 2021 All rights reserved.

news

NEWS

'한산' 박훈, 안성기-박해일 사이 오가며 열연 시너지 맹활약
Date : 22-10-11   Hit : 101

84a5cd88f1d588c8e2e908605e55e985_1665454435_7837.jpg


'한산: 용의 출현' 속 든든한 충신, '이운룡' 박훈이 무게감 있는 열연으로 존재감을 펼쳤다.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은 1592년 임진왜란이 발발한 후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이 한산도 앞바다에서 왜 수군을 격퇴한 한산도 해전을 그린다. 영화 ‘명량’을 연출한 김한민 감독의 ‘이순신 3부작 프로젝트’ 중 두 번째 작품으로, 극 중 박훈은 경상우수영 웅천현감 '이운룡' 역을 맡아 관객들과 만났다.


이운룡은 과거 녹둔도에서 이순신(박해일 분)과 함께 근무한 후 이순신을 존경하게 되면서 그와 조선을 향해 충정을 바치는 인물이다. 또한 이순신의 조방장이자 책사인 어영담(안성기 분)과는 사제지간으로, 이러한 '충신' 이운룡의 든든함과 단단함은 매 순간 빛을 발한다.


좁은 견내량에 매복해있는 일본 수군들을 한산도 앞까지 나오도록 유인하는 역할을 자처한 어영담. 판옥석 3척만 가지고 왜군함대를 꾀어내야 하는 목숨을 건 중대 임무인 만큼 모두가 이를 주저할 때, 이운룡은 스승과 함께 가겠다며 한치의 망설임 없이 나서는데, 위험을 무릅쓰고 앞장서며 보여준 그의 용맹함은 보는 이들의 가슴을 뜨겁게 만든다.


특히 그는 수로향도로 나섰던 어영담이 위기에 놓였을 때, 군사들을 이끌고 나타나 한순간 극의 흐름을 바꾸며 관객들을 소름 돋게 한다. 이때 이운룡과 어영담의 서로를 향하는 눈빛은 두 사람이 마음으로 통하고 있음을 절로 느끼게 하고, 어떠한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이들의 굳건한 '사제 케미'는 코끝을 찡하게 하며 뭉클함을 안긴다.


적진에서 싸움을 이어가던 이운룡은 이순신의 뜻대로 임무를 완수한 후 진에 복귀하여 좌측 날개로 향하고, 마침내 완성된 학익진은 객석에 말로 설명할 수 없는 전율과 희열감을 준다. 이운룡은 이순신이 조선 수군을 이끌고 완벽한 승리를 얻어내는 데에 큰 힘을 보태며 존재감을 발산, 이러한 과정에서 박훈은 빈틈없는 열연을 펼치며 시선을 압도한다.


박훈은 학익진 전법이 성공에 이르기까지 크나큰 역할을 한 이운룡을 통해 자신의 연기 내공을 한껏 발휘했다. 많은 말을 하지 않아도 느껴지게 하는 인물의 곧은 충심을 단단한 눈빛으로 담아내며 몰입감을 선사했고, "반드시 진에 복귀해야 한다" "우리 배가 좌측 날개 중앙으로 가야 한다" 등 군관으로서 수군들을 통솔하며 카리스마를 발산, 무게감 있는 면모들로 활약을 펼쳤다.


이렇듯 보는 내내 온몸에 전율을 일게 하는 '한산: 용의 출현'에 없어서는 안 될 주요 인물로서 자신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는 것은 물론, 탄탄한 연기력으로 극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큰 기여를 한 박훈. 이번 작품을 통해 자신의 진가를 다시 한번 입증한 그인 만큼, 앞으로는 또 어떠한 변신들로 대중의 기대를 만족시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박훈은 '한산: 용의 출현'에 이어 김한민 감독의 세 번째 작품 '노량: 죽음의 바다'에서도 이운룡 역을 맡아 관객들을 찾아갈 전망이다.




기사 원문 및 출처 :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08&aid=0000164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