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LIEN COMPANY 2021 All rights reserved.

news

NEWS

‘한산’ ‘공조2’ 박훈, 액션본색
Date : 22-10-11   Hit : 11

84a5cd88f1d588c8e2e908605e55e985_1665456182_4904.jpg


‘한산: 용의 출현’에 이어 ‘공조2: 인터내셔날’까지 배우 박훈이 존재감을 과시했다.


지난 7일 개봉한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에서 박훈이 맡은 역할은 장명준(진선규 분)이 리더로 있는 글로벌 범죄 조직의 조직원 박상위다. 날카로운 눈매로 서늘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박상위는 북한 출신 용병으로, 묵직한 존재감만큼이나 말보다 행동으로 모든 걸 보여주는 인물이다. 믿고 맡기는 장명준의 오른팔이자 행동 대장이라고도 할 수 있다.


박상위는 극이 진행되는 내내 지시받은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고 뛰어드는 맹렬한 면모를 내비친다. 이러한 박상위로 분한 박훈은 날렵하면서도 파워풀한 움직임으로 뛰고 구르고 맞고 때리며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을 펼친다. 총, 칼, 맨손 등 다양한 형태로 선보이는 타격감 좋은 액션은 매 신의 텐션을 더욱더 쫀득하게 한다.


또한 순간순간 드러나는 박훈의 날 선 눈빛은 극의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리며 짙은 잔상을 남긴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목표한 바를 이루고자 돌진하는 매서운 기세는 절로 손에 땀을 쥐게 하고,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들어 보여주는 스릴 넘치는 추격전과 박진감 넘치는 격투 장면은 극강의 몰입감을 선사한다.


이렇듯 박훈은 ‘박상위’를 통해 전작들을 잠시 잊게 하는 성공적인 이미지 변신을 선보였다. 용병이라는 캐릭터 특성상 가져야 할 무게감과 카리스마를 위해 그는 체중 증량, 장발 헤어스타일이라는 파격적인 외적 변화 역시 꾀했고, 그의 노력이 더해져 탄생한 박상위의 존재감은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은 글로벌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다시 만난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 분)과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 분), 여기에 뉴페이스 해외파 FBI ‘잭’(다니엘 헤니 분)까지, 각자의 목적으로 뭉친 형사들의 예측불허 삼각 공조 수사를 그린 영화다.


박훈은 전작 ‘한산: 용의 출현’에서는 찾아볼 수 없던 차가운 매력을 입고 박상위 그 자체가 되어 이번에도 강렬한 눈도장을 찍었다. 역할에 따른 변화무쌍한 면모들로 끊임없이 관객들을 만족시키는 그가 다음엔 또 어떠한 변신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