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LIEN COMPANY 2021 All rights reserved.

news

NEWS

'금혼령' 김우석, 가슴 절절한 순정파 매력
Date : 22-12-23   Hit : 50

45dca7e112075539d4935f35b5c0fa59_1671766998_2992.jpg


'금혼령' 김우석이 애틋하고 아련한 7년 순정으로 '서브병'을 제대로 유발하고 있다.


MBC 금토드라마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이하 '금혼령')은 7년 전 세자빈을 잃고 금혼령을 내린 왕 이헌(김영대 분) 앞에 죽은 세자빈으로 빙의할 수 있다는 혼인 사기꾼 소랑(박주현 분)이 나타나 벌이는 센세이셔널 궁궐 사기극. 극 중 김우석은 차가운 듯 하나 따뜻하고, 무심한 듯 하나 어느 순간 달콤하고, 잊은 듯하나 단 하나도 잊지 못한 남자 이신원으로 분해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이신원은 훈훈한 외모에 뛰어난 무예 실력, 강직한 성품까지 모두 갖춘 '엄친아' 의금부 도사로, 왕 이헌에게 있어서는 하나밖에 없는 친구이자 충신이다. "사람들이 손가락질해도 넌 내 곁에 끝까지 남아라"는 이헌의 말에 "명, 받잡겠습니다"라며 단번에 단단한 충심을 드러낼 만큼, 함께 있을 때면 농담과 장난을 서슴지 않는 두 사람의 허물없는 사이는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이신원 앞에 7년 전 혼인 상대였던 복사꽃 향기의 여인, 소랑이 나타나면서 둘 사이에 조금씩 금이 가기 시작했다. 여전히 그녀를 잊지 못해 그리워하던 짙은 순애보의 '순정남' 이신원은 소랑에게서 자꾸만 7년 전 여인 예현선(소랑 분)을 떠올렸는데, 이헌의 명에 따라 호위무사로서 소랑을 위험한 궁궐 생활로부터 보호해주겠다는 다짐은 어느새 연심이 되어 걷잡을 수 없이 커져만 갔다.


소랑에게 새 신을 신겨주며 “앞으론 험한 데 말고 따뜻한 곳에서 밥 먹고 고운 데서 자. 이젠 꽃신만 신어"라고 심쿵 멘트를 날린다거나, 이헌에게 "저는 요새 나비를 키우고 있습니다. 꽃이 피어서 나비가 왔는지, 나비가 와서 꽃이 피었는지. 끈이라도 매어놓으면 좋겠지만, 아직까진 그 날갯짓만으로도 충분히 황홀합니다"라고 말하며 잔잔히 입가에 미소를 띠는 모습은 그의 가슴 아픈 사랑이 시작됐음을 절로 알게 했다.


특히 이러한 과정에서는 김우석의 세심한 연기가 눈길을 단단히 사로잡았다. 미묘하게 변해가는 인물의 감정선을 눈빛에 온도차를 두어 섬세하게 표현해 안방극장까지 온전히 전달하는가 하면, 극에 미처 다 담기지 못한 이신원의 지난 7년간의 순애보 서사를 완벽히 납득시키는 깊이 있는 연기력으로 과몰입을 유발, 등장할 때마다 뭉클함을 자아내 호평을 얻었다.


그렇게 마음이 커져갈 수록 따뜻해지고 애틋해지는 소랑을 향한 눈빛에 반해, 이헌을 대하는 눈빛에는 묘한 반항심이 서리기 시작한 이신원의 변화를 촘촘하게 담아내고 있는 김우석. 사랑과 우정 사이에 서 있지만, 매 순간 한 발짝 뒤에서 그들을 아프게 바라볼 수밖에 없는 위치이기에 안방극장의 '신원 앓이'도 점점 심화되고 있다.


한편, 지난 4회에서는 이헌의 침전에 들려는 소랑의 손목을 거칠게 낚아채 끌고 나오는 이신원의 장면이 엔딩으로 담기며 흥미진진한 삼각관계가 펼쳐진 가운데, 신흥 서브병 유발자 김우석의 '맴찢' 로맨스는 매주 금, 토 밤 9시 50분 방송되는 '금혼령'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