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LIEN COMPANY 2021 All rights reserved.

news

NEWS

'법쩐' 오늘(6일) 첫방…박훈, 안방극장 쥐락펴락할 '텐션 장인'이 온다
Date : 23-02-13   Hit : 105

198e932e9810d27bf9993b20c14a66ae_1676260893_8943.jpg


욕망으로 점철된 '법쩐' 박훈의 거침없는 질주가 시작된다.


6일 첫 방송될 SBS 새 금토드라마 '법쩐'은 '법'과 '쩐'의 카르텔에 맞서 싸우는 '돈 장사꾼' 은용(이선균)과 '법률 기술자' 준경(문채원)의 통쾌한 복수극으로, 드라마 '여왕의 교실', '태양의 후예'의 김원석 작가와 영화 '악인전', '대장 김창수'의 이원태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극 중 박훈은 특수부 부장검사 황기석 역을 맡았다. 황기석은 21살의 나이에 사법고시 소년 급제, 연수원 차석, 법무관, 서울지검 초임 발령 등 흠잡을 데 없는 엘리트 코스를 밟은 후 특수통 라인의 핵심 브레인으로 성장한 인물. 청와대 입성이라는 욕망의 최정점에 서기 위해 어떠한 악행도 서슴지 않는 '야욕남'이다.


박훈은 이러한 황기석을 통해 전에 없던 '역대급 악역'으로 강렬한 서사를 이어나갈 전망이다. 특히 '돈 장사꾼' 은용과 '법률 기술자' 준경 그리고 형사부 말석 검사 태춘(강유석)과의 팽팽한 대립을 통해 극의 긴장감을 책임지며 텐션 장인으로서의 면모를 뽐낼 것을 예고해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간 박훈은 드라마 '블랙의 신부', 영화 '미드나이트', '한산: 용의 출현', '공조2: 인터내셔날' 등 장르 불문 다방면에서 활발히 활동하며 파격적인 연기와 비주얼 변신으로 꾸준히 호평을 얻어왔다. 어떠한 역할이든 자신만의 색깔로 완벽하게 구현해 내며 '인생캐'를 끊임없이 적립해온 것.


그렇기에 이번 드라마에서는 어떠한 활약으로 악역의 새 역사를 써 내려갈지 예비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무한 상승시키고 있는바. 차원이 다른 캐릭터 소화력으로 대체 불가 존재감을 자랑할 박훈의 열연은 이날 밤을 시작으로 매주 금, 토 밤 10시 방송되는 '법쩐'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