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LIEN COMPANY 2021 All rights reserved.

news

NEWS

‘법쩐’ 박정표 소감 “최고의 팀이었다”
Date : 23-02-13   Hit : 142

198e932e9810d27bf9993b20c14a66ae_1676262915_8353.jpg


“최고의 팀이었습니다”


배우 박정표가 ‘법쩐’ 최종회를 앞두고 남다른 소회를 밝혔다.


오늘(11일) 종영을 앞둔 SBS 금토 드라마 ‘법쩐’(극본 김원석, 연출 이원태)은 ‘법’과 ‘쩐’의 카르텔에 맞서 싸우는 ‘돈 장사꾼’ 은용(이선균 분)과 ‘법률 기술자’ 박준경(문채원 분)의 통쾌한 복수극. 박정표는 극 중 특수부 수석검사이자 황기석(박훈 분)의 오른팔 이영진 역을 맡아 리드미컬한 캐릭터 변주로 극의 텐션을 좌지우지하며 방송 내내 눈에 띄는 활약을 선사했다.


‘법쩐’ 속 박정표의 존재감은 상당했다. ‘제2의 황쉐프’라 불릴 만큼 박훈의 곁을 그림자처럼 따르며 철저한 업무 능력을 보여준 그는 날선 눈빛과 절제된 대사 처리로 이영진만의 차가운 분위기를 완성하며 첫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자신의 위치와 힘을 이용해 온갖 악을 저지르던 박훈을 도와 방해 요소들을 가차 없이 제거하던 잔인한 면모는 시청자에게 긴장을 유발함과 동시에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그뿐만 아니라 박정표는 지금까지의 관계를 뒤엎는 반전 행보로 안방극장에 흥미를 더하기도 했다. 그간 박훈의 조력자로 활약했던 것과 달리, 바우펀드 사태 공범으로 몰려 차장검사 자리에서 쫓겨나자마자 그동안 숨겨왔던 검은 야심을 나타낸 것. 특히 지난 방송에서는 이선균과 박훈을 잡기 위해 김홍파와 손을 잡고 계략을 세우다 되려 역풍을 맞은 모습이 그려져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 모았다.


이렇듯 극의 긴장감을 높이는 핵심 인물로 맹활약하며 존재감을 각인시키는 데 성공한 박정표는 “잊지 못할 기억이었고 최고의 팀이었습니다. 이 팀 한켠에서 같이 노를 저을 수 있어서 기뻤고 영광이었습니다. 끝나가는 게 아쉬울 정도로 드라마도 재밌어서 현장이 더 그립네요. 다시 만날 날 기다리며 어디선가 또 연기하고 있겠습니다. 감독님, 멋진 배우들 그리고 능력 있고 친절한 모든 제작진들 복 받으실 겁니다. 이상 이영진 검사였습니다. 법쩐 파이팅!”이라며 애정 가득한 인사를 남겼다.


한편, ‘방종’에 이어 ‘지옥’, ‘스물다섯 스물하나’,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까지 장르 불문 다양한 작품 속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이며 대중의 주목을 받은 박정표는 오는 3월 4일 첫 방송 예정인 JTBC 새 토·일 드라마 ‘신성한, 이혼’을 통해 안방극장에 돌아올 예정이다.




기사 원문 및 출처  :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44&aid=00008666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