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LIEN COMPANY 2021 All rights reserved.

news

NEWS

'법쩐' 박훈, 또 하나의 '인생캐' 탄생…저력 보여줬다
Date : 23-02-13   Hit : 160

198e932e9810d27bf9993b20c14a66ae_1676263029_8923.jpg


배우 박훈이 '법쩐'을 통해 '올타임 레전드'의 진가를 입증했다.


지난 11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법쩐'(극본 김원석, 연출 이원태)은 '법'과 '쩐'의 카르텔에 맞서 싸우는 '돈 장사꾼' 은용(이선균 분)과 '법률 기술자' 준경(문채원 분)의 통쾌한 복수극을 그린 드라마로, 극 중 박훈은 특수부 엘리트 검사 황기석으로 분해 마지막까지 극의 긴장감을 주도하며 묵직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괜히 '갓훈'이 아니었다. 입가에 띄운 비릿한 미소부터 모든 것을 꿰뚫어 보는 듯한 날선 눈빛까지 섬세한 디테일로 '新 욕망 캐릭터'의 탄생을 알린 박훈은 첫 등장부터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모습으로 완벽한 흡입력을 자랑하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또한 황기석의 잔혹함을 그대로 녹여낸 박훈의 생생한 열연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소름을 유발, 숨멎 텐션이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줬다.


뿐만 아니라 박훈은 명품 연기력과 뛰어난 화면 장악력으로 매회 명장면과 명대사를 갱신하며 격이 다른 클래스를 증명했다. 특히 잃어버린 권력을 되찾기 위해서라면 적대관계라도 무릎을 꿇는 것은 물론, 매 순간 본심을 숨긴 채 가면을 쓰던 박훈은 능숙한 감정 변주로 인물의 복잡한 심정을 고스란히 안방으로 전달, 단 한순간도 눈 돌릴 틈 없는 연기 퍼레이드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극찬을 자아냈다.


이렇듯 권력의 정상에 서고자 적과의 결탁도 서슴지 않는 '야심가' 황기석을 영민하게 그려낸 박훈은 탐욕에 눈이 멀어 비참한 최후를 맞이한 뒤에도 뉘우침 없는 '발악 엔딩'으로 길고 길었던 쩐쟁의 정점을 장식, 전무후무한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법쩐'을 떠나보냈다.


이에 박훈은 "'검사님 오늘 밥은 제가 사겠습니다. 너무 반가워서요' '법쩐'이 방영되는 기간에 집 앞 식당에서 만난 아버님께서 웃으시며 해주신 말씀입니다. '마음만 감사히 받겠습니다'라고 대답하며 기분 좋게 식당을 나온 기억이 나네요. 그만큼 많은 분들이 '법쩐'을 함께해 주셨고 참여한 배우의 한 사람으로서 큰 보람과 감사함을 느낍니다. '우리 편'에 맞서는 '남의 편'이라 외롭게 연기했지만 좋은 배우들, 작가님, 감독님 및 스태프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 즐겁고 행복했습니다. 그동안 저희 드라마 '법쩐'을 시청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저 황기석을 좋아해 주신 많은 분들께도 대단히 감사드립니다"라며 애정 가득 남긴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한편, 박훈은 영화 '노량', '하얼빈' 등을 통해 열일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