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LIEN COMPANY 2021 All rights reserved.

news

NEWS

'닥터 차정숙' 김병철 표 서인호가 끌리는 이유
Date : 23-06-09   Hit : 82

cd442dc2b9b9d25588bcad782d29a2d2_1686285832_821.jpg


배우 김병철의 열연으로 '닥터 차정숙'의 보는 재미가 높아지고 있다.


현재 방영 중인 JTBC 주말극 '닥터 차정숙'은 20년 차 가정주부에서 1년 차 레지던트가 된 엄정화(차정숙)의 찢어진 인생 봉합기를 그린 드라마다. 첫 방송 이후 뜨거운 인기를 모으며 화제작으로 떠오른 가운데, 잘 나가는 외과 의사 서인호로 분한 김병철의 진지와 코믹을 넘나드는 대환장 연기 퍼레이드가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평생을 헌신한 아내 엄정화에게는 무심하기 짝이 없고, 병원에서 비밀스러운 만남 중인 첫사랑 명세빈(최승희)에게는 한없이 다정하다는 점에서 밉상임이 분명하지만, 김병철은 이러한 서인호의 은밀한 이중생활을 능청스럽게 표현하며 미워할 수만은 없는 캐릭터를 탄생시키고 있다. 카리스마와 허당미를 자유자재로 오가며 반전 매력을 발산하고 있는 '마성의 매력남' 김병철의 극과 극 순간들을 되짚어봤다.


# '엄격X근엄X진지' 카리스마


김병철은 극 중 철두철미한 성격의 대학병원 외과 의사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품위와 침착함을 유지하려 노력하는 완벽주의자에 레지던트 군단을 거느리고 회진을 다니는 위엄 있는 과장이다. 비상한 두뇌로 빈틈없이 일을 처리하며, 매사 흐트러짐 없이 완벽한 모습은 카리스마까지 느껴지게 한다. 자신의 일에 있어서는 엄격하고 깐깐하지만, 의사로서 품격과 권위를 잃지 않는 서인호의 본업 모드는 '엄근진'의 표본을 보여준다.


# '유치X헐렁X유쾌' 허당미


그러나 겉으로 보기엔 완벽한 김병철도 허당미 가득한 면모를 지녔다. 일생을 뒷바라지하며 살아온 아내에게 간이식조차 해주기 무서워하고, 모든 결정을 어머니 박준금(곽애심)에게 허락받고, 아내 엄정화의 큰 소리에 찍소리도 못하는 헐렁함을 지닌 것. 특히 20년 만에 레지던트 생활을 시작한 엄정화에게 이중생활을 들킬세라 병원에서 내쫓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것은 물론, 민우혁(로이킴)과의 사이를 은근히 질투하는 모습은 절로웃음을 자아낸다.


김병철은 천연덕스러운 연기력으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으며 시청률 견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미운털 박히기 쉬운 캐릭터임에도 진중함과 유쾌함 사이에서 중심을 잘 잡아주며 자꾸만 마음이 가는 인물을 탄생시키고 있다. 앞으로도 계속될 그의 활약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닥터 차정숙'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 원문 및 출처 :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37&aid=000034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