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LIEN COMPANY 2021 All rights reserved.

news

NEWS

'신병2' 김지석 첫방부터 'FM 중대장'에 녹아들었다
Date : 23-09-06   Hit : 101

0304a9404ea0949102a34e9d0eb5b6d3_1693963776_6772.jpg


배우 김지석이 첫 방송부터 'FM 중대장' 캐릭터에 녹아들었다.


지난 28일과 29일 공개된 지니 TV 오리지널 '신병2'는 일병만 되면 편해질 줄 알았던 신병 김민호(박민석) 앞에 화생방보다 독한 중대장 김지석(오승윤)이 부임하면서 펼쳐지는 파란만장한 생활관 라이프를 그린 드라마. 극 중 김지석은 군인 정신으로 똘똘 뭉친 FM 중대장 오승윤으로 분해 시청자들과 만났다.


김지석의 등장은 시작부터 강렬했다. 육사 출신 장교로서 원리원칙만을 고집하는 FM 빌런답게, 2중대 부임과 동시에 군기 확립에 나섰다. 병영식당 앞에서 직접 병사들의 제식을 체크하는 것도 모자라, 아침 점호에 알몸 구보를 실시하는 등 평화롭던 2중대에 파란을 몰고 왔다. "무슨 수를 써서든 진짜 군인으로 만들어야죠"라며 보인 광기 어린 눈빛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두려움을 유발했다.


그렇게 본격적으로 2중대 개조 작전에 돌입한 김지석은 폭탄 발언으로 또 한 번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특급전사가 아닌 인원들을 휴가를 제한하겠다고 발표한 것. 그리고 자신의 말이 거짓이 아님을 증명하듯 체력측정을 실시했고, 가짜 특급전사들을 색출해 내는데 성공, 병사들에 깊은 절망감을 선사했다. 더욱이 극 말미에는 유격 훈련 교관으로 나타나 병사들을 향해 사악한 미소를 날리는 김지석의 모습이 포착돼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이러한 과정에서 김지석은 화생방보다 독한 원칙주의 중대장 오승윤에 완벽 동기화된 모습으로 '新 PTSD 유발자'에 등극,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첫 군인 캐릭터였음에도 전작들에서 선보여온 '로코 장인' 이미지를 말끔히 잊게 하며 극에 몰입도를 높였고, 눈빛, 표정, 말투, 손짓, 걸음걸이 등 디테일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는 노력으로 성공적인 연기 변신을 이뤄냈다.


오랜만의 안방극장 컴백에도 빈틈없는 열연을 선보이며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낸 김지석. 과연 그가 양아치 부대의 오명을 벗고 신화부대 개조에 성공할 수 있을지, 전 부대원을 진짜 군인으로 만들어 낼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신병2'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지니 TV와 지니 TV 모바일, ENA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