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LIEN COMPANY 2021 All rights reserved.

news

NEWS

박훈, ‘태양의 후예’→‘해적:도깨비 깃발’…온도차 열연
Date : 22-01-27   Hit : 31

6be589e1f7989231b6af6df4d08f5ca7_1643246034_1792.jpg


배우 박훈의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이 대중들을 사로잡고 있다.


오늘(26일) 개봉한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해적2')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 왕실 보물의 주인이 되기 위해 바다로 모인 해적들의 스펙터클한 모험을 그린 작품. 극 중 박훈은 보물을 노리며 해적단과 대적하는 '망초'로 분해 관객들을 찾았다.


이에 '태양의 후예'부터 '해적: 도깨비 깃발'까지 전혀 새로운 캐릭터로 돌아온 박훈의 다채로운 변천사가 대중의 이목을 끌었다. 매 작품 역할에 따른 파격적인 연기와 비주얼 변신을 선보여 같은 인물이 맞는지에 대한 흥미를 자아냈다. 박훈의 다양한 면모가 돋보였던 몇 가지 작품들을 되짚어봤다.


# '태양의 후예'_ 최우근


'태양의 후예'에서 박훈은 특전사 알파팀의 스나이퍼 최우근 역을 맡아 강직하면서도 충성스러운 군인의 모습을 완벽하게 표현해 호평을 얻었다. 위급한 상황이 생길 시 언제나 앞장서 해결하는 믿음직한 군인이자, 무뚝뚝하지만 다정다감한 최우근을 통해 박훈은 성공적인 브라운관 데뷔를 알리며 대중에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_차형석


이후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는 샤프한 느낌의 IT 기업 대표 차형석으로 변신해 죽어도 죽지 않는 NPC, 일명 '사이버 좀비' 캐릭터를 대체 불가한 연기력으로 소화해 극찬을 불러일으켰다. 게임 속 캐릭터라는 특성상 대사가 많지 않았음에도 불구, 눈빛과 표정만으로도 시선을 압도하며 화면을 장악, 극의 텐션을 책임지며 '차좀비'라는 애칭까지 얻었다.


# '아무도 모른다'_백상호


'아무도 모른다'에서는 전작들의 이미지를 말끔히 잊게 하는 악한 변신으로 자신의 진가를 다시금 입증했다. 극악무도함의 끝판왕 백상호로 분한 박훈은 맞춤옷을 입은 듯 '백상호' 그 자체가 되어 소름 열연을 펼쳤고, 밀도 높은 연기로 '숨멎' 명장면들을 수없이 탄생시키며 시청자들의 심장을 쥐락펴락해 전무후무 배우, 전무후무 캐릭터라는 찬사를 이끌었다.


# '미드나이트'_종탁


첫 스크린 주연작 '미드나이트'에서 박훈이 분한 종탁은 해병대 출신의 보안업체 팀장이었는데, 박훈은 단단하고 묵직한 느낌의 캐릭터에 온전히 녹아들기 위해 체중을 증량하는 노력을 기울이기도 했다. 또한 어딘가에 실제로 있을 법한 '찐 오빠'의 모습을 담아내며 인물에 현실감을 불어넣는 것은 물론, 생동감 넘치는 일상 연기로 작품과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였다.


# '해적: 도깨비 깃발'_망초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에서는 보물을 노리며 해적단과 대적하는 '망초'로 변신해 무게감을 더한 또 다른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피도 눈물도 없이 살생을 즐기는, 오로지 싸움밖에 모르는 잔인한 인물인 만큼, 광기가 서린 오싹한 눈빛은 긴박감 넘치는 전투 씬을 더욱 빛나게 하고 있으며, 서늘한 카리스마는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하며 존재감을 톡톡히 발휘하고 있다.




기사 원문 및 출처 :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82&aid=0000958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