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LIEN COMPANY 2021 All rights reserved.

news

NEWS

'지금 우리 학교는' 김병철, 좀비 바이러스의 시작..압도적 연기
Date : 22-02-08   Hit : 29

bc356652b2d3219b097417b0852d4e65_1644294370_1448.jpg


배우 김병철이 넷플릭스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좀비 바이러스가 시작된 학교에 고립되어 구조를 기다리는 학생들이 살아남기 위해 함께 손잡고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 2009년 주동근 작가가 쓴 동명의 네이버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극 중 김병철은 과학 선생 '이병찬' 역을 맡아 특별 출연임에도 불구하고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병찬은 생물학을 전공한 뒤 미국에서 박사 학위까지 취득한 엘리트이지만, 어떠한 이유로 근무하던 제약회사에서 퇴출당한 뒤 현재는 효산 고등학교에 재직 중인 선생님. 학생들 사이에선 한때 천재였다는 소문이 돌 정도였지만, 아들 진수(이민구 분)가 학교에서 실종됐다는 말이 돌기 시작하면서부터 그의 숨겨져 있던 비밀이 하나씩 수면 위로 드러나게 된다.


이병찬은 모든 비극의 시발점인 인물이다. '좀비 바이러스'의 일종인 '요나스 바이러스'를 만들어낸 당사자인 것. 그러나 이후 자신의 판단이 잘못된 선택이었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김병철은 이러한 과정에서 죄책감에 시달리는 인물의 모습을 처절하게 표현해내며 극강의 몰입감을 선사했다.


이병찬은 교내 최초 감염자 현주(정이서 분)를 감금한 혐의로 심문을 당할 때는 이전과는 또 다른 면모를 선보인다. 바이러스가 전 지역에 퍼져 더 이상 손을 쓸 수 없을 정도가 되자 모든 것을 체념한 듯한 공허한 눈빛과 씁쓸한 표정으로 이병찬의 내면을 고스란히 보여주며 형언할 수 없는 감정을 느끼게 만들었다.


이렇듯 김병철은 좀비 바이러스의 비밀을 홀로 간직한 과학 선생 '이병찬' 역을 맡아 섬세한 호흡과 감정의 디테일한 강약 조절을 통해 작품을 이끌었다.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만들어 낸 디테일한 연기들로 김병철은 이병찬 그 자체가 되며 전세계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기사 원문 및 출처 :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8&aid=0003026674